본문 바로가기

하드웨어리뷰

아크로링크 6N-A2200II 인터커넥트

문한주(raker5235@hanafos.com) 2004-12-14 02:45:01

전송선 : Stress-free 6N(99.9999%)도체 구경 0.08mm X 34가닥, 그라운드선 19가닥
쉴드 : 동박테이프
표피 : 폴리올레핀
캐패시턴스 : 72 pF/m
가격 : 인터넷 쇼핑몰가 기준 대략 18만원선-1미터 페어
수입원 : 한주통상 (이름이 같은 것은 우연이며, 필자와는 아무 상관이 없음)

아크로링크 케이블은 국내에 들어왔다가 한동안 들어오지 않기도 했던 것 같은데 아크로링크의 광고를 기억하시는 분이라면 도체의 순도에 상당히 강조를 하는 회사라는 인상을 받으셨을 것 같다. 일본은 소재산업이 발달해 있는 것은 잘 알고 계실 터이고 아크로링크는 고순도 동제품을 대량으로 만들어 내는 니꼬제련과 미쓰비시제련으로부터 6N 동선을 공급 받아 오디오 케이블을 만들어내고 있다. 이 동선은 온도를 오르내리는 어닐링 공정 (여기서는이를 Stress-free라고 하는것 같음)을 엄격하게 실시한 것으로 타사의 동선에 비해서 불순물의 성분이나 결정체 등으로 비교해 봤을 때 탁월한 성능을 갖추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게다가 낮은 유전율을 갖는 외피를 채택하고 있다. 외피로 선택된 폴리올레핀의 유전율은 폴리플로필렌의 1/3, PVC의 1/4 수준이라고 한다.
아크로링크에서 보급하는 인터커넥트는 엔트리급의 제품으로 6N-2050II, 상급기로 6N-2110II가 있는데 이번에 소개할 제품은 그 중간에 해당하는 6N-A2200II이다. 상급기에서는 소재나 구조, 단자, 등에서 조금씩 향상되었고 정전용량도 줄어들었으나 전반적인 소리의 성향은 그다지 다르지 않다.

제품의 소리특성은 일본사람의 성향이 어느 정도 반영되어진 것 같다. 정갈하고 (성질 난다고 버럭 소리를 지르는 일이 없이) 거칠지 않고 침착한 인상을 준다. 상냥하고 친절하다. 그리고 전체의 조화를 중시하고 참기 때문에 세부적인 열기는 약간 정도는 무시할 수 있다고 하는 것 같은 비정함 같은 것도 가지고 있다. 그런 세부의 묘사를 제한하는 면 때문에 색채감이 좀 덜 피어나는 편이다. 일본인이 참 열심히 만든 인터커넥트라고 하고 싶다. 혹시나 너무 지나치게 연마되어서 생동감이 적지 않을까 염려할 지도 모르겠으나 그 정도 까지는 아니라고 해야 할 것 같다.

반면에 미국인들이 만든 인터커넥트를 듣노라면 자극적이고 대담한 편이고 어쩔 때는 위태롭다는 느낌이 들 때도 있다. 가령 킴버 PBJ같으면 콜셋을 졸라맨 것처럼 굴곡을 주지만 자연스러운 숨을 쉬고 있다는 느낌을 받기 힘들고 종종 거칠고 빽빽거리는 소리를 내뿜기도 하지 않는가? 그런데 아크로링크에서는 그런 걱정을 할 필요는 없다. 그레인이 느껴지지 않기 때문에 제법 고급스런 느낌이 들기도 한다. 물론 진정으로 고급스러워지려면 반덴헐 MC D501정도의 해상력이 좀 더 있었어야 했는데 그점에서는 약간 미치지 못하는 편이다. 하지만 슬퍼하기에는 이른 듯 싶다. 비슷한 가격대인 영국제 에코세 인터커넥트 이상의 해상력 수준을 갖추고 있는 편이기 때문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아크로링크의 인터커넥트가 어느 한면이 두드러지게 뛰어나지는 않지만 음악을 상하게 하지 않는다는 면에서 보면 충분히 애용할 가치가 있는 제품이라고 생각한다.